안수지 - 청춘의 덫 음원감상후기 [2018년 2월 5일]

한편의 뮤지컬 같은 안수지의 청춘의 덫.

리듬감이 변하는 어려운 곡인데 상당히 소화를 잘해낸 듯 합니다.

청춘의 덫 가사

얼마나 다짐했었는데 너 없이 살 수 있다고 증오란 이름의 독은 내 혈관 속에 흘러 차갑게 비웃었네 짓밟힌 작은 영혼을 사랑을 믿는다는 게 죄라면 또 죄겠지만 가슴속 남겨놓았던 바보 같은 미련 때문에 사랑이 사랑을 배반하고 증오하도록 나는 보고만 있네 사랑을 믿는다는 게 죄라면 또 죄겠지만 가슴속 남겨놓았던 바보 같은 미련 때문에 사랑이 사랑을 배반하고 증오하도록 나는 보고만 있네 더 이상 붙잡을 수 없네 모든 걸 알고 있거든 잘려진 그리움 위로 떨어지는 눈물은 내 것이 아니라고 너에게 돌려 주리라 사랑을 믿는다는 게 죄라면 또 죄겠지만 가슴속 남겨놓았던 바보 같은 미련 때문에 사랑이 사랑을 배반하고 증오하도록 나는 보고만 있네 사랑을 믿는다는 게 죄라면 또 죄겠지만 가슴속 남겨놓았던 바보 같은 미련 때문에 사랑이 사랑을 배반하고 증오하도록 나는 보고만 있네

+ Recent posts

티스토리 툴바